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하이퀄리티 명품레플리카

((신발 가방 SA급 순위 1위 여성 레플샵 추천))

럭스트렌디】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고객님 후기 영상 클릭↓↓↓↓↓

홈페이지에 더 많은 후기가 있습니다

↓↓↓↓↓프리미엄 명품레플리카 사이트 클릭↓↓↓↓↓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스톤 아일랜드, 메종 마르지엘라, 아미, 메종 키츠네부터 발렌시아가, 톰 브라운까지 ‘신명품’ 브랜드 열풍을 만들어낸 것은 ‘남성’ 고객이다.

2020년 백화점에서 ‘샤넬 대란‘이 일어날 만큼 한국 여성 소비자들의 클래식 명품에 대한 사랑이 여전하지만 남성은 여성만큼

3대 명품(루이비통·에르메스·샤넬)에 열광하지 않는다.

특히 MZ세대 중에서 95년생 이하 Z세대(18세~27세)가 신명품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패션에 관심이 많고 외모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Z세대 남성들은, 엄마 또는 여자친구·아내가 옷을 대신 사주던 기성세대 남성과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인다.

“내 옷은 내가 산다”는 Z세대 남성의 패션에 대한 관심과 구매력은 한국에서 1조원 넘는 연 거래액을 기록한 온라인 플랫폼 ‘무신사’를 탄생시킨 원동력이 됐다.

“이들은 자신의 만족을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으며 머스트잇과 같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명품을 구매하는 비율은 여성을 넘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신명품의 강세가 이어지면서 파리에서 압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신명품 남성복 ‘우영미’를 찾는 국내 고객도 증가하고 있다.

개성있는 컨템포러리 브랜드를 찾는 남성 고객이 늘며 우영미는 최근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 매장을 추가 오픈했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명품 소비의 주력 계층이 2030세대 등으로 옮겨지면서 온라인을 통해 명품을 구매할 수 있는 명품 구매 플랫폼의 몸값도 높아지고 있다.

트렌비는 3년만에 약 400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냈고 발란의 경우 네이버로

부터 투자를 받아 네이버의 명품 카테코리 확장의 선봉에 서는 등

도도했던 명품 시장을 온라인 영역으로 끌어내는 데 앞장서고 있다.

15일 명품 플랫폼 트렌비는 약 220억 원의 C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C라운드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IMM인베스트먼트, 뮤렉스파트너스, 한국투자 파트너스에 더해 신규 투자자 에이티넘 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트렌비는 2019년 시리즈A 투자를 시작으로 3년 만에 누적 투자액 400억 원을 달성하게 됐다.

통상 C라운드 투자는 스타트업이 성공 궤도에 안착했음을 의미한다.

트렌비 관계자는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 번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트렌비는 2017년 2월 첫 서비스 개시 이후 약 4년 만에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Monthly Active Users)가 450만 명, 월 거래액 150억 원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해 7월 110억 원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한지 7개월 만에 2배 성장을 기록하기도 했다.

박경훈 트렌비 대표는 “이번 투자금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과 신규사업을 강화하고, 인재 영입을 위해서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발란 역시 네이버와 손을 잡으며 명품 플랫폼의 대표 주자로 성장했다.

럭셔리 패션의 이커머스 활성화를 위해 브랜드 확대, 도·소매상의 온라인 판로 개척, B2B 사업지원, 풀필먼트 (통합물류대행) 서비스, IT 인프라 제공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발란 관계자는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소비 심리가 침체된 상황에서도 전년보다 200% 이상 성장했다”며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명품 패션 시장의 데이터화를 위해 네이버와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급성장하고 있는 명품 구매 플랫폼은 절대 강자가 없는 춘추전국시대다. 머스트잇은 지난해 2,500억 원의 거래액을 기록해

가장 많은 거래 실적을 기록하고 있고 캐치패션도 신규 고객 유입이 활발하다.

명품 업계 관계자는 “명품 플랫폼 시장이 점차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기존 유통 채널과의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등이 진행되면 시장은 더욱 핫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톤 아일랜드, 메종 마르지엘라, 아미, 메종 키츠네부터 발렌시아가, 톰 브라운까지 ‘신명품’ 브랜드 열풍을 만들어낸 것은 ‘남성’ 고객이다.

2020년 백화점에서 ‘샤넬 대란’이 일어날 만큼 한국 여성 소비자들의 클래식 명품에 대한 사랑이 여전하지만 남성은 여성만큼

3대 명품(루이비통·에르메스·샤넬)에 열광하지 않는다.

특히 MZ세대 중에서 95년생 이하 Z세대(18세~27세)가 신명품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패션에 관심이 많고 외모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Z세대 남성들은, 엄마 또는 여자친구·아내가 옷을 대신 사주던 기성세대 남성과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인다.

“내 옷은 내가 산다”는 Z세대 남성의 패션에 대한 관심과 구매력은 한국에서 1조원 넘는 연 거래액을 기록한 온라인 플랫폼 ‘무신사’를 탄생시킨 원동력이 됐다.

명품 온라인 플랫폼 머스트잇의 2020년 구매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거래액에서 남성 고객이 차지하는 비중이 무려 57%로 여성 고객 비중을 앞질렀다.

연령대별로는 10대부터 30대 고객의 명품 구매 건수가 크게 늘었는데, 구매 건수 증가율은 20대와 30대가 각각 63%와 48%를 기록했고 10대의 증가율이 67%로 가장 높았다.

머스트잇을 이용한 남성 고객들이 2020년에 가장 많이 구매한 브랜드는 스톤아일랜드, 구찌, 메종마르지엘라, 톰브라운, 발렌시아가였다.

신명품을 좋아하는 남성이 급증한 원인에 대해 전문가들은 “디자인이 탁월한데 가격도 합리적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전수영 머스트잇 온라인 머천다이징 팀장은 “패션에 관심이 많고 개성을 중시하는 성향의 MZ세대 남성을 중심으로 신명품 구매가 늘고 있다”

“이들은 자신의 만족을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으며 머스트잇과 같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명품을 구매하는 비율은 여성을 넘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신명품의 강세가 이어지면서 파리에서 압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신명품 남성복 ‘우영미’를 찾는 국내 고객도 증가하고 있다.

개성있는 컨템포러리 브랜드를 찾는 남성 고객이 늘며 우영미는 최근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 매장을 추가 오픈했다.

명품 소비의 주력 계층이 2030세대 등으로 옮겨지면서 온라인을 통해 명품을 구매할 수 있는 명품 구매 플랫폼의 몸값도 높아지고 있다.

트렌비는 3년만에 약 400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냈고 발란의 경우 네이버로부터 투자를 받아 네이버의 명품 카테코리 확장의 선봉에 서는 등

도도했던 명품 시장을 온라인 영역으로 끌어내는 데 앞장서고 있다.

15일 명품 플랫폼 트렌비는 약 220억 원의 C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C라운드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IMM인베스트먼트, 뮤렉스파트너스, 한국투자 파트너스에 더해 신규 투자자 에이티넘 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트렌비는 2019년 시리즈A 투자를 시작으로 3년 만에 누적 투자액 400억 원을 달성하게 됐다.

통상 C라운드 투자는 스타트업이 성공 궤도에 안착했음을 의미한다.

트렌비 관계자는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 번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트렌비는 2017년 2월 첫 서비스 개시 이후 약 4년 만에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Monthly Active Users)가 450만 명, 월 거래액 150억 원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해 7월 110억 원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한지 7개월 만에 2배 성장을 기록하기도 했다.

박경훈 트렌비 대표는 “이번 투자금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과 신규사업을 강화하고, 인재 영입을 위해서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발란 역시 네이버와 손을 잡으며 명품 플랫폼의 대표 주자로 성장했다.

럭셔리 패션의 이커머스 활성화를 위해 브랜드 확대, 도·소매상의 온라인 판로 개척, B2B 사업지원, 풀필먼트 (통합물류대행) 서비스, IT 인프라 제공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발란 관계자는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소비 심리가 침체된 상황에서도 전년보다 200% 이상 성장했다”며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명품 패션 시장의 데이터화를 위해 네이버와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급성장하고 있는 명품 구매 플랫폼은 절대 강자가 없는 춘추전국시대다. 머스트잇은 지난해 2,500억 원의 거래액을 기록해

가장 많은 거래 실적을 기록하고 있고 캐치패션도 신규 고객 유입이 활발하다.

명품 업계 관계자는 “명품 플랫폼 시장이 점차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기존 유통 채널과의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등이

진행되면 시장은 더욱 핫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톤 아일랜드, 메종 마르지엘라, 아미, 메종 키츠네부터 발렌시아가, 톰 브라운까지 ‘신명품’ 브랜드 열풍을 만들어낸 것은 ‘남성’ 고객이다.

2020년 백화점에서 ‘샤넬 대란’이 일어날 만큼 한국 여성 소비자들의 클래식 명품에 대한 사랑이 여전하지만 남성은 여성만큼

3대 명품(루이비통·에르메스·샤넬)에 열광하지 않는다.

특히 MZ세대 중에서 95년생 이하 Z세대(18세~27세)가 신명품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패션에 관심이 많고 외모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Z세대 남성들은, 엄마 또는 여자친구·아내가 옷을 대신 사주던 기성세대 남성과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인다.

“내 옷은 내가 산다”는 Z세대 남성의 패션에 대한 관심과 구매력은 한국에서 1조원 넘는 연 거래액을 기록한 온라인 플랫폼 ‘무신사’를 탄생시킨 원동력이 됐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명품 온라인 플랫폼 머스트잇의 2020년 구매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거래액에서 남성 고객이 차지하는 비중이 무려 57%로 여성 고객 비중을 앞질렀다.

연령대별로는 10대부터 30대 고객의 명품 구매 건수가 크게 늘었는데, 구매 건수 증가율은 20대와 30대가 각각 63%와 48%를 기록했고 10대의 증가율이 67%로 가장 높았다.

머스트잇을 이용한 남성 고객들이 2020년에 가장 많이 구매한 브랜드는 스톤아일랜드, 구찌, 메종마르지엘라, 톰브라운, 발렌시아가였다.

신명품을 좋아하는 남성이 급증한 원인에 대해 전문가들은 “디자인이 탁월한데 가격도 합리적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전수영 머스트잇 온라인 머천다이징 팀장은 “패션에 관심이 많고 개성을 중시하는 성향의 MZ세대 남성을 중심으로 신명품 구매가 늘고 있다”

“이들은 자신의 만족을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으며 머스트잇과 같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명품을 구매하는 비율은 여성을 넘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신명품의 강세가 이어지면서 파리에서 압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신명품 남성복 ‘우영미’를 찾는 국내 고객도 증가하고 있다.

개성있는 컨템포러리 브랜드를 찾는 남성 고객이 늘며 우영미는 최근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 매장을 추가 오픈했다.

명품 소비의 주력 계층이 2030세대 등으로 옮겨지면서 온라인을 통해 명품을 구매할 수 있는 명품 구매 플랫폼의 몸값도 높아지고 있다.

트렌비는 3년만에 약 400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냈고 발란의 경우 네이버로부터 투자를 받아 네이버의 명품 카테코리 확장의 선봉에 서는 등

도도했던 명품 시장을 온라인 영역으로 끌어내는 데 앞장서고 있다.

15일 명품 플랫폼 트렌비는 약 220억 원의 C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C라운드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IMM인베스트먼트, 뮤렉스파트너스, 한국투자 파트너스에 더해 신규 투자자 에이티넘 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트렌비는 2019년 시리즈A 투자를 시작으로 3년 만에 누적 투자액 400억 원을 달성하게 됐다.

통상 C라운드 투자는 스타트업이 성공 궤도에 안착했음을 의미한다.

트렌비 관계자는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 번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트렌비는 2017년 2월 첫 서비스 개시 이후 약 4년 만에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Monthly Active Users)가 450만 명, 월 거래액 150억 원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해 7월 110억 원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한지 7개월 만에 2배 성장을 기록하기도 했다.

박경훈 트렌비 대표는 “이번 투자금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과 신규사업을 강화하고, 인재 영입을 위해서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발란 역시 네이버와 손을 잡으며 명품 플랫폼의 대표 주자로 성장했다.

럭셔리 패션의 이커머스 활성화를 위해 브랜드 확대, 도·소매상의 온라인 판로 개척, B2B 사업지원, 풀필먼트 (통합물류대행) 서비스, IT 인프라 제공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발란 관계자는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소비 심리가 침체된 상황에서도 전년보다 200% 이상 성장했다”며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명품 패션 시장의 데이터화를 위해 네이버와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급성장하고 있는 명품 구매 플랫폼은 절대 강자가 없는 춘추전국시대다. 머스트잇은 지난해 2,500억 원의 거래액을 기록해 가장 많은

거래 실적을 기록하고 있고 캐치패션도 신규 고객 유입이 활발하다.

명품 업계 관계자는 “명품 플랫폼 시장이 점차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기존 유통 채널과의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등이 진행되면 시장은 더욱 핫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톤 아일랜드, 메종 마르지엘라, 아미, 메종 키츠네부터 발렌시아가, 톰 브라운까지 ‘신명품’ 브랜드 열풍을 만들어낸 것은 ‘남성’ 고객이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2020년 백화점에서 ‘샤넬 대란’이 일어날 만큼 한국 여성 소비자들의 클래식 명품에 대한 사랑이 여전하지만 남성은

여성만큼 3대 명품(루이비통·에르메스·샤넬)에 열광하지 않는다.

특히 MZ세대 중에서 95년생 이하 Z세대(18세~27세)가 신명품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패션에 관심이 많고 외모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Z세대 남성들은, 엄마 또는 여자친구·아내가 옷을 대신 사주던 기성세대 남성과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인다.

“내 옷은 내가 산다”는 Z세대 남성의 패션에 대한 관심과 구매력은 한국에서 1조원 넘는 연 거래액을 기록한 온라인 플랫폼 ‘무신사’를 탄생시킨 원동력이 됐다.

명품 온라인 플랫폼 머스트잇의 2020년 구매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거래액에서 남성 고객이 차지하는 비중이 무려 57%로 여성 고객 비중을 앞질렀다.

연령대별로는 10대부터 30대 고객의 명품 구매 건수가 크게 늘었는데, 구매 건수 증가율은 20대와 30대가 각각 63%와 48%를 기록했고 10대의 증가율이 67%로 가장 높았다.

머스트잇을 이용한 남성 고객들이 2020년에 가장 많이 구매한 브랜드는 스톤아일랜드, 구찌, 메종마르지엘라, 톰브라운, 발렌시아가였다.

신명품을 좋아하는 남성이 급증한 원인에 대해 전문가들은 “디자인이 탁월한데 가격도 합리적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전수영 머스트잇 온라인 머천다이징 팀장은 “패션에 관심이 많고 개성을 중시하는 성향의 MZ세대 남성을 중심으로 신명품 구매가 늘고 있다”

“이들은 자신의 만족을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으며 머스트잇과 같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명품을 구매하는 비율은 여성을 넘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신명품의 강세가 이어지면서 파리에서 압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신명품 남성복 ‘우영미’를 찾는 국내 고객도 증가하고 있다.

개성있는 컨템포러리 브랜드를 찾는 남성 고객이 늘며 우영미는 최근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 매장을 추가 오픈했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명품 소비의 주력 계층이 2030세대 등으로 옮겨지면서 온라인을 통해 명품을 구매할 수 있는 명품 구매 플랫폼의 몸값도 높아지고 있다.

트렌비는 3년만에 약 400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냈고 발란의 경우 네이버로부터 투자를 받아 네이버의 명품 카테코리 확장의 선봉에 서는 등

도도했던 명품 시장을 온라인 영역으로 끌어내는 데 앞장서고 있다.

15일 명품 플랫폼 트렌비는 약 220억 원의 C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C라운드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IMM인베스트먼트, 뮤렉스파트너스, 한국투자 파트너스에 더해 신규 투자자 에이티넘 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트렌비는 2019년 시리즈A 투자를 시작으로 3년 만에 누적 투자액 400억 원을 달성하게 됐다.

통상 C라운드 투자는 스타트업이 성공 궤도에 안착했음을 의미한다.

트렌비 관계자는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 번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트렌비는 2017년 2월 첫 서비스 개시 이후 약 4년 만에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Monthly Active Users)가 450만 명, 월 거래액 150억 원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해 7월 110억 원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한지 7개월 만에 2배 성장을 기록하기도 했다.

박경훈 트렌비 대표는 “이번 투자금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과 신규사업을 강화하고, 인재 영입을 위해서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발란 역시 네이버와 손을 잡으며 명품 플랫폼의 대표 주자로 성장했다.

럭셔리 패션의 이커머스 활성화를 위해 브랜드 확대, 도·소매상의 온라인 판로 개척, B2B 사업지원, 풀필먼트 (통합물류대행) 서비스, IT 인프라 제공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발란 관계자는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소비 심리가 침체된 상황에서도 전년보다 200% 이상 성장했다”며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명품 패션 시장의 데이터화를 위해 네이버와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급성장하고 있는 명품 구매 플랫폼은 절대 강자가 없는 춘추전국시대다. 머스트잇은 지난해 2,500억 원의 거래액을 기록해

가장 많은 거래 실적을 기록하고 있고 캐치패션도 신규 고객 유입이 활발하다.

명품 업계 관계자는 “명품 플랫폼 시장이 점차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기존 유통 채널과의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등이 진행되면 시장은 더욱 핫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톤 아일랜드, 메종 마르지엘라, 아미, 메종 키츠네부터 발렌시아가, 톰 브라운까지 ‘신명품’ 브랜드 열풍을 만들어낸 것은 ‘남성’ 고객이다.

2020년 백화점에서 ‘샤넬 대란’이 일어날 만큼 한국 여성 소비자들의 클래식 명품에 대한 사랑이 여전하지만

남성은 여성만큼 3대 명품(루이비통·에르메스·샤넬)에 열광하지 않는다.

특히 MZ세대 중에서 95년생 이하 Z세대(18세~27세)가 신명품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패션에 관심이 많고 외모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Z세대 남성들은, 엄마 또는 여자친구·아내가 옷을 대신 사주던 기성세대 남성과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인다.

“내 옷은 내가 산다”는 Z세대 남성의 패션에 대한 관심과 구매력은 한국에서 1조원 넘는 연 거래액을 기록한 온라인 플랫폼 ‘무신사’를 탄생시킨 원동력이 됐다.

명품 온라인 플랫폼 머스트잇의 2020년 구매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거래액에서 남성 고객이 차지하는 비중이 무려 57%로 여성 고객 비중을 앞질렀다.

연령대별로는 10대부터 30대 고객의 명품 구매 건수가 크게 늘었는데, 구매 건수 증가율은 20대와 30대가 각각 63%와 48%를 기록했고 10대의 증가율이 67%로 가장 높았다.

머스트잇을 이용한 남성 고객들이 2020년에 가장 많이 구매한 브랜드는 스톤아일랜드, 구찌, 메종마르지엘라, 톰브라운, 발렌시아가였다.

신명품을 좋아하는 남성이 급증한 원인에 대해 전문가들은 “디자인이 탁월한데 가격도 합리적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전수영 머스트잇 온라인 머천다이징 팀장은 “패션에 관심이 많고 개성을 중시하는 성향의 MZ세대 남성을 중심으로 신명품 구매가 늘고 있다”

“이들은 자신의 만족을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으며 머스트잇과 같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명품을 구매하는 비율은 여성을 넘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신명품의 강세가 이어지면서 파리에서 압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신명품 남성복 ‘우영미’를 찾는 국내 고객도 증가하고 있다.

개성있는 컨템포러리 브랜드를 찾는 남성 고객이 늘며 우영미는 최근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 매장을 추가 오픈했다.

명품 소비의 주력 계층이 2030세대 등으로 옮겨지면서 온라인을 통해 명품을 구매할 수 있는 명품 구매 플랫폼의 몸값도 높아지고 있다.

트렌비는 3년만에 약 400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냈고 발란의 경우 네이버로부터 투자를 받아 네이버의 명품 카테코리 확장의 선봉에 서는 등

도도했던 명품 시장을 온라인 영역으로 끌어내는 데 앞장서고 있다.

15일 명품 플랫폼 트렌비는 약 220억 원의 C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C라운드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IMM인베스트먼트, 뮤렉스파트너스, 한국투자 파트너스에 더해 신규 투자자 에이티넘 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트렌비는 2019년 시리즈A 투자를 시작으로 3년 만에 누적 투자액 400억 원을 달성하게 됐다.

통상 C라운드 투자는 스타트업이 성공 궤도에 안착했음을 의미한다.

트렌비 관계자는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 번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트렌비는 2017년 2월 첫 서비스 개시 이후 약 4년 만에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Monthly Active Users)가 450만 명, 월 거래액 150억 원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해 7월 110억 원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한지 7개월 만에 2배 성장을 기록하기도 했다.

박경훈 트렌비 대표는 “이번 투자금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과 신규사업을 강화하고, 인재 영입을 위해서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

발란 역시 네이버와 손을 잡으며 명품 플랫폼의 대표 주자로 성장했다.

럭셔리 패션의 이커머스 활성화를 위해 브랜드 확대, 도·소매상의 온라인 판로 개척, B2B 사업지원, 풀필먼트 (통합물류대행) 서비스, IT 인프라 제공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발란 관계자는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소비 심리가 침체된 상황에서도 전년보다 200% 이상 성장했다”며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명품 패션 시장의 데이터화를 위해 네이버와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급성장하고 있는 명품 구매 플랫폼은 절대 강자가 없는 춘추전국시대다. 머스트잇은 지난해 2,500억 원의 거래액을 기록해

가장 많은 거래 실적을 기록하고 있고 캐치패션도 신규 고객 유입이 활발하다.

명품 업계 관계자는 “명품 플랫폼 시장이 점차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기존 유통 채널과의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등이 진행되면 시장은 더욱 핫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톤 아일랜드, 메종 마르지엘라, 아미, 메종 키츠네부터 발렌시아가, 톰 브라운까지 ‘신명품’ 브랜드 열풍을 만들어낸 것은 ‘남성’ 고객이다.

2020년 백화점에서 ‘샤넬 대란’이 일어날 만큼 한국 여성 소비자들의 클래식 명품에 대한 사랑이 여전하지만 남성은 여성만큼 3대 명품(루이비통·에르메스·샤넬)에 열광하지 않는다.

특히 MZ세대 중에서 95년생 이하 Z세대(18세~27세)가 신명품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미러급레플리카사이트